• 최종편집 2024-06-25(화)
 

경상남도(도지사 박완수)는 청명·한식 기간 성묘객과 상춘객이 증가하고, 영농철 늘어나는 야외활동으로 산불발생 위험이 커질 것을 대비해 오는 4일부터 이틀간 ‘청명·한식 산불방지 특별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gnd402.jpg

 

경남도는 ▲비상근무체계 강화와 시군 간부 공무원 읍면동 산불방지태세 점검 ▲묘지이장 대상지, 공원묘지, 주요등산로 등 거점지역 감시인력 배치 ▲마을 방송, 차량 계도 방송 강화, 입간판·현수막 등 산불홍보 보강 ▲농산폐기물 불법소각 집중단속 강화 등을 시군에 지시했다.


 아울러, 국유림관리소, 산림항공관리소 등 관계기관과 협력체계를 유지하고, 산불방지인력 3,161명을 투입해 산불감시와 단속을 강화한다. 산불신고 접수 즉시 투입할 수 있도록 권역별로 임차 헬기 7대를 배치하는 등 신속한 산불진화 대응체계를 구축했다.


 한편, 최근 10년간 청명·한식 기간 경남에는 7건의 산불이 발생해 0.6헥타르(ha)의 소중한 산림자원이 사라졌다.


 오성윤 산림관리과장은 “봄철은 고온 건조한 날씨와 강한 바람으로 대형산불 위험이 매우 높은 시기”라며 “작은 불씨도 대형산불로 확산할 수 있어 산 연접지에서 각종 소각행위, 산림 내 흡연 등을 하지 않을 것을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남도, ‘청명·한식 산불방지 특별대책’ 추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