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산림조합중앙회(회장 최창호)는 장마철 집중호우로 인해 수해를 입은 사람들의 주거 불안을 해소하고자 숙박시설을 지원한다고 24일 밝혔다.

sss727.jpg

 

산림조합중앙회 소속 임업인종합연수원(경북 청송), 강릉교육원(강원 강릉), 진안교육원(전북 진안), 양산교육원(경남 양산) 등 4개 기관은 교육생을 위한 숙박시설 227개실을 개방해 수해민 약 720명을 수용할 수 있도록 준비를 마친 상황이다.


이후 산림조합중앙회는 교육생과 수해민의 현장 수요를 신속히 파악하고 숙박시설 지원 배정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밖에 산림조합중앙회와 전국 회원조합은 강원·충청·전라·경북 지역 내 집중호우 피해를 입은 수해민을 대상으로 지원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으며, 24일 기준 인력 1181명, 장비 226대, 구호물품 6,284점을 수해 현장에 긴급 지원했다. 


최창호 산림조합중앙회장은 “장마철 폭우가 멈춘 이후에도 2차 산림재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피해복구에 힘쓰면서 수해민이 일상에 조속히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산림조합중앙회, 수해를 입은 주민에게 숙박시설 지원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