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충북산림바이오센터(이하 ‘센터’)는 도내 자생하는 희귀수종인 ‘꼬리진달래’의 산림바이오소재 산업화를 위해 대표적인 유용성분 4종을 확인하고, 조직배양 기술 개발로 대량 증식하는 데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ggj419.jpg

 

꼬리진달래는 상록활엽관목으로 기관지염, 이질, 산후 신체의 동통, 골절을 치료하는 용도로 약용한다고 알려져 있고, 추출물은 미백과 항주름 효과가 있어 식품 첨가물이나 의약품의 원료 이용될 수 있으나 종자 발아 및 삽목 효율이 매우 낮아서 안정적인 원료 수급을 위한 대량 생산이 어려운 실정이다.


이번에 개발된 기술을 이용하면 꼬리진달래의 대량 생산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아주 큰 의미가 있다. 또한, 센터는 산업화에 주로 이용되는 성분인 클로로겐산, 아스트라갈린, 미리세틴, 아프젤린 등 4종의 유용성분을 밝혀 꼬리진달래의 산업적 활용에 대한 가능성을 확인하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지난 3월 꼬리진달래의 대량증식 기술개발로 국내 특허등록(제10-2653875호)을 완료하였고, KCI 등재지인 한국자원식물학회지에 “꼬리진달래 신초의 폴리페놀 프로파일링과 추출용매에 따른 유용성분 함량 및 항산화 활성 비교”라는 논문이 4월호에 게재되었다.


센터는 국내 바이오산업 원료(소재)의 국산화를 위해 희귀, 자생식물에 대한 산업화 자원 발굴 연구를 수행중이며, MOU 기업들과 함께 원료의 효율 증진, 대량 생산을 위해 노력하고 있어, 산업화 자원 기술 개발과 바이오기업 기술 이전을 통한 산림바이오 시장 확장이 기대된다.


김태은 충북산림환경연구소장은 “이번 연구 결과는 도내 자생식물의 유용성분 분석과 대량증식 기술 개발을 통한 산림생명자원의 산업적 활용이 기대된다”라면서 “앞으로 산림바이오 소재 개발과 더불어 바이오산업에 이용되고 있는 자원의 표준화 연구개발을 통해 산림바이오 산업 발전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충북도, 희귀수종인 ‘꼬리진달래’ 대량증식 성공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