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목재문화진흥회(회장 오세창)는 창립 10주년(창립일 2014년 3월 20일)을 맞아 3월 20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하고‘목재의 생활화를 통한 삶의 질 향상과 탄소중립에 기여’라는 미래의 새로운 비전을 선포하였다.


mmj321.jpg

 

이날 행사에는 남성현 산림청장을 비롯한 방세환 경기도 광주시장 그리고 목재관련 협·단체장과 목재문화진흥회 회원 및 지역교육원 등 약 200명이 참석하였다.


오세창 목재문화진흥회장은 개회사를 통해 “목재문화진흥회는 지난 10년 동안 목재인의 염원을 담은 목재문화와 교육, 목재이용 촉진을 위한 목재문화 허브기관으로 시작하였다.”면서 “문화의 힘만큼 강력한 정책은 없으며 문화를 통해 산업이 지탱되듯, 목재문화를 통해 목재산업이 바로 서고 목재이용이 활성화될 것이며, 도약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축사를 통해“탄소중립에 기여하기 위해서 생활 속의 숲인 목재는 탄소통조림이라고 밝히면서 국산재 사용이 중요하다.”며“목재문화의 꽃을 피어나가기 위해선 목재문화진흥회의 역할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하였다.


목재문화진흥회는 전세계적인 기후변화 위기 속에서 탄소중립사회로의 전환을 위해 탄소 흡수원인 산림과 함께 탄소저장고인 국산 목재의 이용을 촉진하고자 목재문화의 진흥과 목재교육의 활성화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BEST 뉴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오세창 회장, "목재문화를 통해 목재산업이 바로 설 것"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