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경상북도는 19일 도청 다목적홀에서 명예산림감시단 13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상북도 명예산림감시단’발대식을 개최하고 본격 활동에 들어간다.


mg221.jpg

 

경상북도 명예산림감시단은 도내 산림 관련 단체에서 추천한 회원 400명으로 구성되었으며, 오는 2025년 12월까지 활동한다.


명예산림감시단의 임무는 소나무재선충병 방제를 위한 소나무류 무단이동에 대한 위반사항 감시와 신고, 소나무재선충병 감염 의심목에 대한 예찰활동에 참여한다.


아울러, 봄철 가뭄 심화와 극단적 이상기후 등으로 대형화 되는 산불을 방지하기 위해 산림인접지역 산불방지 관련규정 위반행위 감시와 신고, 산불예방 캠페인 등 소나무재선충병 확산방지와 산불예방을 위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한다.


경상북도에서는 명예산림감시원에게 숲사랑지도원증을 발급해 산림정화활동과 건전한 산행문화 선도 등 산림보호에 대한 홍보와 계도 활동에도 자발적으로 참여해, 일상 속 숲 사랑 실천에도 앞장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경상북도는 지난 2022년 3월 울진에서 발생한 산불로 1만8,463ha의 산림이 한순간 잿더미로 변했으며, 지난해 전례 없는 극한호우로 인해 막대한 인명과 산림피해를 입었다.


2001년 구미시에서 소나무재선충병이 처음 발생한 이후 현재는 도내 19개 시군으로 확산되는 등 산림재난의 폭발적인 증가와 대형화가 심해지고 있다.


조현애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산림녹화의 주역은 바로 온 국민의 자발적 참여와 노력의 결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 명예산림감시단이 사명감과 책임감을 가지고 경북의 울창한 숲과산림을 보호해 달라”고 당부했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 명예산림감시단 본격 활동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