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6-25(화)
 

전북특별자치도는 기후변화로 인한 돌발해충 등 산림병해충이 본격적으로 발생하는 6월부터 8월까지 산림병해충 방제 대책본부를 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jnd611.jpg

 

도 방제 대책본부는 산림병해충 예찰 방제 유관기관과 협조체계 구축, 시·군 병해충 방제사업 지도, 돌발해충에 대한 긴급 진단 및 현지조사, 지역주민 대상 산림병해충 관련 홍보 등을 실시한다.


 또한, 해마다 도내 산림과 농림지에 피해를 주고 있는 갈색날개매미충, 미국선녀벌레 등 농림지 동시 발생 병해충에 대해 공동방제의 날을 운영하고, 농업부서와 협조체계를 구축해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지난해 전북자치도의 산림병해충은 미국흰불나방 1,201ha, 갈색날개매미충 906ha, 미국선녀벌레 191ha를 포함해 총 3,147ha가 발생했다.


 이에, 올해는 가장 피해가 심했던 흰불나방에 대비해 4월부터 사전 예찰을 시행하고 있으며 예찰을 통해 발견되는 즉시 알덩이 및 유충을 제거하고 가로수에 예방나무주사를 실시하는 등 방제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전북자치도는 올해 52명의 예찰방제단을 운영해 소나무재선충병 예찰 뿐 아니라 외래·돌발해충 및 일반산림병해충 방제에도 적극 대응할 예정이다.


 강해원 전북특별자치도 환경녹지국장은 “최근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돌발해출 발생이 빈번해지는 가운데 방제대책본부를 운영해 체계적인 예찰과 방제를 강화하겠다”며, “주변 산림과 가로수 등 병해충 피해가 의심될 경우 산림 관련 부서에 적극적인 신고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8월까지 산림병해충 방제 대책본부 운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