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4(월)
 

김진태 강원특별자치도지사가 25일, 도청 직원들과 함께 최근 선정된 도내 등산 명소 50선 중 한 곳인 춘천 오봉산에 직접 올라 등반 인증을 하였다. 


등산 명소 50선은 민선 8기 공약 사업 중 하나로 5개월간 산악인 김영미 씨 등 자문위원 8명이 선호도, 경관조건, 지역 연계성 등 심층 평가를 통해 최종 50선을 선정하였다고 지난 7일 밝힌 바 있다.


이번에 등반한 오봉산은 춘천시 북산면과 화천군 간동면 사이에 있는 해발 779m의 지역 대표 명산으로 산 정상으로 올라서면 남으로는 소양호, 북으로는 파로호를 감상할 수 있어 산과 호수를 동시에 즐길 수 있는 산행지이다. 


도는 오봉산을 비롯해 이번에 선정된 등산 명소 50선에 대하여 지역의 대표 관광 자원이 될 수 있도록 2026년까지 해당 등산로를 관광객이 더욱 편리하게 탐방할 수 있게 집중 정비하고, 산의 이야기와 등반 코스를 담은 책자를 발간하고 홈페이지에 게시하는 등 온‧오프라인 홍보를 통해 국민들이 쉽게 찾아갈 수 있도록 안내할 계획이다. 더불어 강원관광재단과 협업하여 내년부터는 등산 명소 50선 등반 인증 챌린지 행사 등을 기획해 나갈 예정이다.


김진태 도지사는 “오랜만에 등산이 쉽진 않았지만, 기암절벽과 노송이 어우러진 경관을 보며 오르다 보니 지루할 틈이 없었다” 면서, “이번에 선정된 등산 명소 50선은 제각기 다른 매력을 가지고 있는 산인만큼 저도 앞으로 등산 명소 50선을 차근차근 등반해 나갈 계획이니 많이 찾아주시길 바란다” 고 소감을 밝혔다. 


전체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강원도, 등산 명소 50선 중 마지막 오봉산 선정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